?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시민사회의 요구서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한다!"

한국 시민사회 공동토론회 “한일양정부에 일본군‘위안부’문제의 해결을 요구한다”가 개최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 17일 2시부터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개최된 토론회에서는 김금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가 사회를 맡아, 김창록 경북대학교 법학과 교수가 [일본군‘위안부’ 문제에서의 ‘법적 책임’]에 대해, 윤명숙 충남대 국가전략연구소 상임연구원은 [한일정부에 요구하는 진상규명조사에 대해], 그리고 이석태 참여연대 공동대표가 [일본군‘위안부’ 헌법재판소 결정 3년을 맞아 - 그 의의와 문제 해결의 전망]에 대해 발표를 했고, 그것을 토대로 활발한 종합토론으로 이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시민사회의 한 목소리를 담은 한국 시민사회의 요구서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한다! ”를 각 단체 대표가 낭독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그동안 한국의 인권, 평화, 여성, 환경, 문화예술, 종교 등 각 분야에서 더 나은 우리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다양한 시민단체와 각계 인사 분들이 공동주최자가 되어,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올바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통해 한국 시민사회 공동의 요구를 발표한 자리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발표된 요구서를 토론회 직후 일본정부와 한국정부에 전달하여 요구사항의 즉각적인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일본대사관에는 토론회에 참석하신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김복동,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와 한국시민사회를 대표하여 이석태 참여연대 공동대표,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단체를 대표하여 이경희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 시민모임 대표, 정대협 양노자 팀장이 들어갔습니다. 이 자리에 나온 나가오 시게토시 정무참사관에게 김복동 할머니는 해방한지 수십년, 피해자들이 나서서 문제해결을 호소한지 20여년 지난 지금도 일본정부는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있어 피해자들에겐 시간이 없다, 피해자가 죽기 전에 하루빨리 일본정부가 저지른 죄에 대해 법적으로 책임을 다해서 해결해주는 것을 당부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한국 시민사회의 요구서에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를 포함해 개인 338명, 519단체가 참여하였습니다. 이제 피해자가 앞장서서가 아니라 한국시민사회의 큰 힘으로 일본군‘위안부’문제 해결에 나아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일본군‘위안부’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 시민사회의 요구가 보다 널리 공유되고 하루 빨리 문제해결로 나아가는 진전된 행동으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한국 시민사회의 요구서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한다!"를 첨부합니다.

140417_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요구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