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1qicXUAAqi7t.jpg

C-U1qibW0AEoai7.jpg

C-U1qieXsAAb7VV.jpg


"연행된 성소수자 활동가들을 즉각 석방하라!”
“문재인 후보는 국민 앞에 사과하고 문 후보의 선거 캠프는 성소수자 권리를 보장하는 성평등 정책을 당장 공개하라.”

오늘(4/26) 오후 3시, 영등포 경찰서 앞에서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주최로 '동성애 반대 발언 문재인 후보 규탄! 연행된 성소수자 인권활동가 즉각 석방을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성소수자 인권단체, 여성단체 활동가 등 100여명이 모여, 문재인 후보의 동성애 혐오 발언을 규탄하고, 미란다원칙도 고지되지 않은채 연행된 성소수자 인권활동가들의 즉각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백미순 상임대표는 발언자로 나서, "대한민국의 인권수준을 퇴행시키는 저열한 선거 전략을 당장 멈춰야 한다"며, 성소수자 인권을 위한 투쟁에 여성연합이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지지와 연대의 의지를 밝혔습니다.

#나는_혐오와_차별에_투표하지_않습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이 함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