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C__rEaiUAAIf6CG (1).jpg

"새로운 나라에 혐오가 설 자리는 없다!”
2017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성소수자 혐오에 맞선 공동 선언문 

2017년 5월, 한국 사회에는 새로운 나라가 움트는 봄기운이 가득하다. 차가운 겨울을 녹인 촛불의 바다가 10년 간의 불통, 민주주의 파괴, 거짓과 협잡의 정치를 종식시켰다. 

지난 10년은 혐오의 시대이기도 했다. 불의와 불평등에 저항하는 사람들, 힘없는 소수자들에게는 종북이니 불순세력이니 테러리스트니 온갖 딱지가 붙었고 침묵과 체념이 강요됐다. 성소수자는 혐오의 정치의 주된 희생양 가운데 하나였다. 

성소수자 혐오는 불평등과 부정부패에 침묵하는 자들의 도덕적 무기였다. 어버이연합이나 엄마부대 같은 우익 단체들이 동성애 반대에 앞장섰다. 개혁적 이미지를 추구한 이들에게도 성소수자 인권은 현실의 시험대가 되며 골칫거리 취급을 당했다. 그동안 성소수자들은 노골적인 모욕과 폭력의 물줄기를 맨몸으로 맞는 한편 비겁한 외면과 침묵을 견뎌내야 했다. 

혐오의 시간은 각성의 시간이기도 했다. 성소수자들은 존엄한 존재로 삶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목소리와 저항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성소수자에게 인권은 목숨이라는 외침, 무지개를 들고 혐오에 맞서는 저항이 성소수자 대중의 경험으로 남았다. 차별금지법 제정,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혼인할 권리와 다양한 가족구성권 보장이 구체적인 요구로서 담금질됐다. 

성소수자는 박근혜 정권 퇴진을 외친 촛불의 일부였으며 존재 자체로 인권과 존엄의 의미에 대한 물음이 됐다. 그 속에서 한국 사회는 소수자를 향한 혐오의 의미와 구실, 효과에 대해 배웠고 모두의 인권을 지키기 위한 연대를 확장했다. 성소수자 운동은 한국의 사회운동과 시민사회의 일원으로 자리잡았다. 

차별의 현실은 여전하다. 제도적으로 체계적으로 뿌리 박힌 배제와 무시, 기득권을 활용한 혐오 조장이 계속되고 있다.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구속된 군인은 바로 어제 동성간 성관계를 했다는 죄목으로 재판을 받았다.

  육군의 성소수자 군인 색출 수사는 전세계를 경악하게 한 체첸 공화국의 성소수자 마녀사냥의 닮은꼴이었다. 성소수자들이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색출과 함정수사를 자행했다. 누군가 단지 성소수자라는 사실만으로 죄인이 되고, 폭력의 희생양이 되고, 손가락질 당하는 현실이 우리가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 행동해야 하는 이유다.

 

5월 17일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이곳에 모인 우리는 준엄하게 선언한다.

 

어떤 성별의 사람을 사랑하든, 자신의 성별이 무엇이라고 느끼고 표현하든, 한 사람 한 사람의 존엄에 예외나 유예는 있을 수 없다. 우리는 모두 존엄하고, 평등하다. 혐오는 우리가 서로를 두려워하고 배척하게 만들지만 우리는 다양성이 공존하고 연대하는 삶을 원한다. 이를 위해 국가는 혐오에 맞서고 차별을 해소할 책무가 있다.

차별이 아니라 평등, 혐오가 아니라 사랑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자. 새로운 나라에 혐오가 설 자리는 없다.

2017년 5월 17일
2017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광주인권지기활짝, 군인권센터, 노동당, 노동자연대, 노들장애인야학,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녹색당, 다른세상을향한연대, 대전 녹색당 퀴어X페미니즘 의제모임 '페퀴린',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박근혜 정권 적폐청산을 위한 방송통신대 학생모임, 별의별상담연구소, 불교인권위원회, 비온뒤무지개재단, 사단법인 신나는센터, 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운동위원회, 사회진보연대, 새사회연대, 서울인권영화제, 성공회대학교 총학생회 '바다', 성소수자 부모모임,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언니네트워크,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노동권 실현을 위한 공동행동, 인권교육센터 들, 인권연구소 '창', 인권운동사랑방,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 장애여성공감,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장애해방열사_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정태수열사추모사업회, 중앙대 학보사 중대신문, 진보네트워크센터, 차별없는세상을위한기독인연대, 청년당 창당준비위원회,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 포괄적 성교육 권리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피스모모,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청소년성문화센터협의회, 한국HIV/AIDS감연인연합 KNP+, 한국YMCA간사회 젠더분과, 한국YMCA성교육교사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녹색당 소수자인권특별위원회, 무지개인권연대, 대구퀴어문화축제,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레주파,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성적지향성별정체성 법정책연구회, (사)신나는센터, 언니네트워크, 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정의당 성소수자 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차별없는세상을위한기독인연대,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 / 27개 단체) 54개 단체